루덴스코드 Blog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쉬운 코딩방법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래엔 일반인들이 코딩을 하게 될 것입니다. 더이상 코딩은 전문가들의 소유가 아니게 됩니다.


쉬운 프로그랭 툴들

프로그램 언어들은 계속해서 일반인들이 접하기에 쉬운 방향으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스크래치는 아동용 장난감처럼 취급되긴 하지만 프로그램 언어의 기본내용을 모두 담고 있습니다. 앱인벤터는 잘 활용하면 상업용 프로그램을 만들수 있습니다. CODE.ORG 에서는 고등학생을 위한 자바스크립트 강의를 진행하면서 블럭형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python 도 참 쉬운 프로그램 언어입니다.


아마도 자바스크립트로 프로그램을 짜봤던 분들은 텍스트에디터에서 작업하는걸 당연하게 여길 겁니다. 그런데 CODE.ORG 에서는 이 부분을 블럭으로 대체해서 사용할 수 있게 해두었습니다. 구글의 blocky 라는 오픈소스를 사용해서 만들었다고 합니다.



물론 개발용은 아닙니다. 교육용입니다. 간단한 프로그램을 자바스크립트 블럭으로 만들고 그자리에서 바로 스마트폰으로 실행시킬 수 있습니다. 놀랍지 않습니까?

코딩은 누구나 할 수 있게 쉬워졌고, 많은 개발 도구들은 공개되었습니다. 나이와 상관없이, 경제력과도 무관하게 누구나 코딩을 배울수 있어야 합니다. 유튜브에는 이와 관련된 많은 동영상들이 올라와 있습니다. 무엇인가를 배우려고 마음만 먹는다면 얼마든지 가능한 시대가 되었습니다. 저도 직접 만든 아두이노 동영상강의를 유튜브에 올리고 있습니다. 이런 공개된 자료들을 잘 이용하면 누구라도 코딩을 익힐 수 있습니다.

Comment +0

250시간을 코딩을 배운 영국의 학생이 만드는 앱과 17시간 코딩을 배운 한국의 학생은 만든 프로그램은 비교가 불가하다. 우리 아이들이 수능성적만 높다고 미래가 보장되는 시절은 지났다. 모두에게 주어진 24시간을 어떻게 쓰는지 한국은 영국을 보며 배워야한다. 그리고 지금이라도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 사회가 바뀌어야 한다.



코딩교육에 대한 우려

코딩교육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들이 오고 갑니다. 그런데 정말 우리가 코딩교육을 할 이유나 필요가 있을까요? 많은 사람들은 의아해합니다.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개발자들은 일반적으로 코딩교육에 대해서 그다지 좋아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한국의 학교교육은 정답은 맞추는 교육을 해왔습니다. 문제가 있으면 답이 있어야만 했습니다. 심지어 답이 없어도 이게 답이라고 말할수 있는 것이 있어야만 했고, 그걸 답이라고 적어야만 했습니다. 답이 있어서 답을 찾는다기 보다는 답이 없더라도 누군가가 답이라고 하면 답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게 왜 답인지를 스스로에게 설득시켰습니다. 그것이 지금까지의 한국의 학교교육입니다.

프로그램교육은 이런 배경 위에서 이루어졌습니다. GW베이직을 가르치는 많은 학원들이 있었습니다. 스프레드시트와 오피스를 포함한 컴퓨터 활용 능력도 가르쳤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기술이고, 그것이 미래를 이끌어갈 능력이라고 말했습니다. 항상 문제를 내고, 그 문제를 푸는 하나의 과정을 답이라고 말했습니다. 그것을 가르쳤고, 그것을 배웠습니다.

그래서 한국의 프로그램 교육은 누군가 미리 만들어 놓은 답을 찾아가는 교육이 되고 말았습니다. 학생들은 시시해졌습니다. 발길이 뜸해진 학원은 문을 닫습니다. 해외에서는 트위터가 만들어지고, 페이스북이 만들어지고, 인스타그램이 만들어졌지만 이 조그마한 나라에서는 누군가 무엇이라도 조금 하려면 당장 대기업이 달려들어 집어 삼켜버렸습니다.

이런 코딩교육, 과연 할 필요가 있을까요? 과거의 프로그램학원들의 전철을 밟는 것은 아닐까요? 


250시간과 17시간의 차이

2016년 10월 7일자 중앙일보 기사에 이런 제목이 붙었습니다. "영국 초등생의 코딩 교육이 무서운 이유".

거기서 기자는 이렇게 말합니다. "진짜 중요한 건 코딩이 아니다"


영국 6학년 학생의 코딩교육과정을 살펴보면 이 학생은 1년동안 체계적으로 모바일 앱을 만듭니다. 사실 이전에 이미 250시간의 코딩교육을 받았습니다. 한국에서는 고작 17시간 코딩교육을 할때 영국학생들은 250시간의 코딩관련 수업을 듣습니다. 


앱을 만드는 6단계

아이가 만드는 앱은 6단계로 나뉩니다. 

첫째 앱을 기획한다. 어떤 것을 만들고 왜 만들어야 하는지 기획합니다. 

둘째, 프로젝트를 관리한다. 그룹으로 된 아이들이 스스로 누가 어떤 역할을 맡을 것인지를 정하고 각자의 할일을 결정합니다. 

셋째, 시장조사를 한다. 비슷한 앱이 어떤 것이 있는지, 우리가 만드는 앱은 기존의 앱과 어떻게 다르게 만들것인지, 차별화전략을 어떻게 할 것인지를 토론합니다. 

넷째, 앱의 메뉴와 디자인을 결정한다

다섯째 어떻게 프로그래밍을 할 것인지를 정한다. 

여섯째 앱을 시장에 퍼뜨릴수 있는 마케팅방법을 정한다.


앱 만들기는 단계별로 6주동안 진행됩니다. 영국 아이들에게 코딩교육은 단순한 앱만들기같은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 교육 이상입니다. 왜 이 앱이 필요한지, 어떻게하면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앱을 만들수 있는지, 사람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스스로 고민하면서 찾을 수 있는 힘을 기르게 합니다. 함께 사는 사회, 시장의 모습, 자신의 장점, 타인의 장점, 협업과 책임의식을 자연스럽게 익히게 합니다.


코딩교육은 읽기, 쓰기, 셈하기와 동급

지금은 4차 산업혁명의 시대입니다. 코딩이 읽기, 쓰기, 셈하기와 같은 비중을 가지게 될 것입니다. 이 시대에 살아갈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스스로 생각하고, 찾아내고, 만들어 낼 수 있는 지극히 현실적인 코딩교육입니다. 

우리 코딩교육은 과연 이런 질문을 던지고 스스로 답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가 고민해봅니다. 여전히 앞에서 가르쳐주는 답을 이해하고 그것에 자신의 생각을 끼어맞추기 위해 애를 쓰는 코딩교육이라면 곤란합니다.


코딩은 수학과 같다.

“산업혁명의 동력은 수학이었다. 4차 산업혁명에선 코딩이 수학과 같은 역할을 할 것이다.” 영국의 교육부 장관이 초,중,고교에 코딩 공교육을 도입하던 2014년에 한 말입니다. 미국, 영국, 프랑스등은 이미 빠르게 움직이고 있고, 일본뿐만 아니라 중국도 우리보다 훨씬 일찍 코딩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한국의 초,중등 학생들은 이제 스크래치를 가지고 놀고, 스크래치와 비슷하게 생긴 국내용 소프트웨어를 만들어내고 있을때 중국 아이들이 앱인벤터로 스마트폰 앱을 만들고 있다. 


이제까지의 질서는 빠르게 바뀌고 있습니다. 새로운 질서가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Comment +0